[보도자료] 김연철 "남남갈등이 대북정책 지속성 저해…우리 안 분단 극복해야"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9일 남남(南南) 갈등 극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한민족공동체통일방안 3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 환영사에서 "한민족공동체통일방안이 발표된 지 30년이 흐른 지금, 여전히 우리 사회 내 남북관계와 통일문제를 바라보는 서로 다른 시설들이 존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뿌리 깊은 '남남갈등'은 오랫동안 대북정책의 일관성과 지속성을 저해하고, 적지 않은 사회적 비용을 초래해왔다"며 "이제 지난 30년을 반추하고 새로운 100년의 미래를 내다보면서 2045년 하나 된 한반도에 대한 하나의 꿈을 키워나갈 때"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어 "갈등을 풀어나가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상대방을 존중하면서 경청하는 것"이라며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들을 틀렸다고 접근하는 것이 아니라, 작은 공통점이라 할지라도 소중하게 생각하면서 그것을 토대로 점점 합의를 넓혀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장관은 그러면서 "먼저 우리 안의 분단을 극복하는 것이 곧 한반도 남북의 분단을 극복하고 통일 시대로 나아가는 데 중요한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아울러 "앞으로 '평화·통일비전 사회적 대화 전국 시민회의'가 우리 사회 내 수많은 목소리를 한데 모아 아름다운 화음으로 조율해 내는 새로운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도 열심히 돕겠다"고 덧붙였다.

jikime@newsis.com

조회 1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