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수·진보 서울시민 680명, 평화통일방안 함께 찾는다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성별과 연령, 이념과 성향이 제각각 다른 서울시민들이 마주앉아 평화·통일을 화두로 한 사회적 대화를 시작한다.

서울시와 평화·통일비전 사회적 대화 전국시민회의(통일비전시민회의)는 21~22일, 28~29일 2주에 걸쳐 '서울시민이 만들어가는 평화·통일 사회적 대화'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주최자인 통일비전시민회의는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등 보수와 진보, 중도 성향 600여개 시민단체와 7대 종단이 참여한 단체다.

다양한 성, 연령, 이념의 시민 680명이 4개 권역(권역별 170명)으로 나눠 참여한다.

서북권은 21일 오전 10시 천도교중앙대교당, 동남권은 22일 오전 10시 더화이트베일 토파즈홀, 동북권은 28일 오전 10시 도봉구청 선인봉홀, 서남권은 29일 오전 10시 대한예술인센터에서 각각 열린다.

시는 공정하고 원활한 토론이 될 수 있도록 나이, 연령, 이념 등을 고려해 무선·유선 전화면접 후 시민참여단을 선정했다.

시민참여단은 '한반도 평화·통일 체제의 미래', '대북 인도적 지원의 조건', '2032 하계올림픽 남북공동 유치의 효과'를 주제로 토론을 벌인다. 토론에 앞서 보수와 진보 성향의 전문가들이 발제한다.

21·22일에는 김영윤 남북물류포럼 회장과 박상봉 전 통일교육원장, 28·29일에는 김광동 나라정책연구원 원장과 이남주 성공회대 교수가 각각 보수와 진보진영을 대표하는 발제자로 나선다.

시는 이번 사회적 대화에서 나온 토론내용과 질의응답 전 과정을 기록해 참여단 의견변화와 변화양상을 분석할 예정이다. 분석한 자료는 백서형태로 취합돼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정책에 반영된다.

황방열 서울시 남북협력추진단장은 "남북관계가 주춤한 상황일수록 남북화해 못지않게 남남갈등을 해소하는 노력이 중요하다"며 "사회적 대화가 이념적 갈등과 반목을 넘어 우리 사회의 통합을 이루는 초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회 0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