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정파·종교 초월 '평화·통일비전 전국시민회의' 출범

2019년 7월 13일 업데이트됨


정파와 종교를 초월한 사회적 대화 운동조직인 '평화·통일비전 사회적대화 전국시민회의(약칭 통일비전시민회의)'가 30일 공식 출범했다.

통일비전시민회의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창립대회를 개최했다.

통일비전시민회의는 보수·진보·중도성향 시민사회단체와 7대 종단이 모여 구성됐으며, 지난해 11월 1일 발기인 대회 이후 준비 과정을 거쳐 정식 발족했다.

통일비전시민회의는 선언문에서 "초정파적 사회적 대화를 전국 각지에서 각계각층의 시민과 함께 벌여나갈 것"이라며 "지자체와 국회에서도 대화와 합의가 이어지도록 민·관·정 협력에 힘을 기울여 평화통일사회협약(가칭)으로 제도화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올해 한국리서치와 함께 5개 권역 및 17개 광역시·도에서 사회적 대화를 숙의 토론방식으로 진행하고, 미국(6월), 일본(8월) 등 해외에서도 한인교포들과 함께 평화통일 비전 마련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날 창립총회에서는 류종열 흥사단 이사장, 이갑상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상임대표, 정강자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 정인성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남북교류위원장 등 4명이 상임공동의장으로 선출됐다.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 김덕룡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김홍걸 민화협 상임위원장,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등 시민사회 대표와 회원들이 참석했다.

김홍걸 상임위원장은 축사에서 "돌아가신 저의 아버님 김대중 대통령께서는 1990년초 야당 지도자였음에도 당시 남북기본합의서라는 역사적 합의가 나올 수 있도록 협조한 것은 당장의 작은 이익보다는 국익과 민족 미래를 걱정했기 때문"이라며 "정부와 정치권, 시민사회가 하나로 화합해서 평화의 문을 여는 아름다운 모습을 다시 한번 보고싶다"고 밝혔다.

또 "한반도 문제는 남북이 주체적 입장에서 풀어야 하고 주변국가들은 비핵화를 제외한 민족 간 협력사업은 남북 스스로 문제를 풀도록 협조해주는 것이 궁극적으로 비핵화-평화체제 구축에도 도움이 된다"며 "특히 지금처럼 북미와 남북 대화가 교착국면인 상황에서 시민사회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한반도 평화의 불씨를 다시 피워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도 이런 사회적 대화 모임이 금강산과 평양에서도 열릴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서면 축사에서 올해가 '민족공동체 통일방안'이 발표된 지 30주년임을 언급하며 "수차례 정권교체를 겪었음에도 (민족공동체 통일방안이) 오늘날까지 정부의 공식 통일방안으로 유지될 수 있었던 비결은 바로 '사회적 합의'"라며 "'우리 안의 분단'을 극복하고 '지금 여기에서의 통일'을 시작하는 중요한 밑거름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조회 1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보도자료] 울산흥사단 ‘평화·통일 비전 전국시민회의’ 주관

울산흥사단이 주관하고 ‘평화·통일 비전 사회적 대화 전국시민회의’(통일비전시민회의)가 주최한 ‘2019 평화와 통일을 위한 울산지역 사회적대화’가 4일 울산시 남구 청소년차오름센터에서 열렸다. 사회적 대화에 참여한 70명의 시민들은 평화와 통일을 위한 한반도 미래상, 한반도평화체제와 비핵화, 평화와 통일을 위한 울산지역의 약속 등 3가지 의제에 대해 분임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