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수·진보진영·7대 종단 참여… 사회적대화 전국시민회의 창립

2019년 7월 13일 업데이트됨

보수와 진보 진영 및 7대 종단을 아우르는 시민사회 연대체인 ‘평화·통일비전 사회적 대화 전국시민회의’(전국시민회의)가 30일 공식 출범, 사회적 대화를 통한 사회통합과 평화통일 운동에 나섰다.

전국시민회의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창립대회를 열고 “사회적 대화를 통해 남·남(南·南) 갈등을 해소하고 국민통합과 평화통일의 비전을 세워 새로운 국운 융성의 기회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공동 상임의장에는 류종열 흥사단 이사장, 이갑산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상임대표, 정강자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 정인성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남북교류위원장 등이 선출됐다. 이 단체는 김희중 대주교, 이홍정 목사, 원행 스님 등 7대 종단 수장들을 명예회장으로 추대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흥사단·범시민사회단체연합·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한국종교인평화회의 등 한국 사회를 대표하는 주요 시민단체가 참여한 전국시민회의는 지난해 11월 1일 발기인대회를 통해 창립 준비위원회를 발족하고 6개월 동안 준비 과정을 거쳤다. 이 단체는 앞으로 17개 광역시·도에 사회적 대화를 수행하는 지역조직을 만들고, 전국 100개 대학 내 조직과 부문별 조직을 구성해 사회통합과 평화통일 운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임헌조 공동대표 겸 운영위원장은 “선진국에서는 정치권이 사회적 대화의 중심축 역할을 하는데, 한국에서는 정치권이 그 역할을 하지 못하다 보니 시민사회가 나서 민간 차원의 운동을 벌이게 됐다”며 “이번 운동을 대한민국을 선진화하는 밑거름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조회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보도자료] 울산흥사단 ‘평화·통일 비전 전국시민회의’ 주관

울산흥사단이 주관하고 ‘평화·통일 비전 사회적 대화 전국시민회의’(통일비전시민회의)가 주최한 ‘2019 평화와 통일을 위한 울산지역 사회적대화’가 4일 울산시 남구 청소년차오름센터에서 열렸다. 사회적 대화에 참여한 70명의 시민들은 평화와 통일을 위한 한반도 미래상, 한반도평화체제와 비핵화, 평화와 통일을 위한 울산지역의 약속 등 3가지 의제에 대해 분임별